아카이브 Tag

그린아카이브 2020 展 다른 전시 후기 보러가기​ 재건축으로 사라지는 나무들, 개포동 그곳 80년대 지어진 개포주공1단지는 5,040세대수의 대단지로 많은 사람들뿐 아니라 약 39개 수종, 6만 그루의 이상의 나무가 함께 자라왔다. 재건축되면 사람들은 새로운 곳을 찾아 떠나지만 40년 이상 자란 나무들은 거의 다 폐목 처리된다. 이식 비용이 많이 드는 데다 새로 지어질 아파트 환경에는 거목들이 뿌리를 내리고 살 확률이 높지 않기 때문이다. 경제논리로는 답이 나오지 않는다는 이유로 그동안 재건축 관계자들뿐 아니라 많은 사람들에게 외면될 수밖에 없던 나무는 앞으로도 재건축이 될 때마다 계속해서 뿌리 뽑혀야만 할까?<개포동 그곳> 프로젝트 온라인에 ‘개포동 그곳’ 이라는 계정을 만들어 재건축 단지에서 사라져가는 나무를 1년 동안 기록한 사진을 공유했다. 계정을 통해...

그린아카이브 2020 展 다른 전시 후기 보러가기​ 우리의 이웃, 숲의 발견 인간이 모여 살아가는 공간은 모든 관계로 이루어져 있다. 사람 사회의 관계, 다른 생명체와의 관계, 땅과의 관계, 하늘과의 관계, 자연과의 관계. 한 생명은 태어나 살아가는 동안 작동하는 우주와 관계 맺는 수많은 요소가 있기에, 삶터는 이 모든 요소들이 조화를 이루는 것이 좋은 삶을 위한 환경일텐데, 도시공간에서는 유난히 자연과 관계맺기가 어렵다. 이번 전시에서는 직접 만나지 않더라도 존재로 이웃이고, 생동감 자체가 커뮤니티가 될 수 있는 공간, 바로 도시공원, 도시숲의 생태를 우리의 중요한 이웃으로 바라본다.작품 <우리의 이웃, 숲의 발견> 에서 무용가들은 서울 한가운데 자리한 서울숲 생태숲에서 도시를 함께 살아가는 생태숲의 생명을 느끼고, 자연의 운동이 어떻게 우리와...

그린아카이브 2020 展 그린아카이브 2020 展은 서울그린트러스트의 ‘공원도시운동’의 프로젝트로서 2년마다 시대상을 반영한 주제의 그린 아카이브 자료를 시민들과 소통, 공유하고자 하는 전시이다. 기획의도 「그린 아카이브 2020展」 은 다양한 분야의 작가가 조명한 도시의 그린에 주목한다. 작가들이 지닌 삶의 철학, 작품 세계, 작업 과정에서 해석된 그린의 존재와 가치를 공유한다. 도시를 이루는 환경, 장소, 문화, 제도 등의 다양한 관점에서 공공과 시민 사이의 관계성을 살펴본다. 그린은 생활 속에서 만날 수 있는 숲, 공원, 정원, 가로수, 식물 등을 뜻한다. 「그린 아카이브 2020展」 전시는 오늘 날, 숲과 공원에 대한 기억을 통해 그린에 더 친숙하게 다가서려는 의도에서 기인한다. 작품 소개 및 작가 인터뷰 우리의 이웃, 숲의 발견개포동, 그곳함께 만드는 도시의 녹색 지도, 그린맵DM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