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가꾸기 Tag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 비접촉 문화로 공원에서의 봉사활동이 잠시 멈췄었는데요. 그럼에도 부루벨코리아 가족분들의 부루벨숲을 가꾸기 위한 노력도 멈출 수는 없지요! 서울그린트러스트와 부루벨코리아는 부루벨숲을 더욱 아름답게 할 비대면 봉사활동을 하기로 했어요😁바로 부루벨코리아를 상징하는 파란색 꽃이 피는 식물의 구근과 씨앗을 집에서 심고 예쁘게 키워서, 내년 봄 부루벨숲에 가져와 심어보는 활동이에요~🌼🌻🌹 수레국화 무스카리 그런데 어떻게 집에서 심냐구요?부루벨코리아 30 가족에게 ‘부루벨숲키트’를 보냈답니다. 부루벨숲키트에는 무스카리 구근, 수레국화 씨앗, 흙, 거름망, 이름표가 들어요. 그런데 중요한 식물을 심는 화분이 안보이네요🤔 화분은 봉사자가 직접 준비해야 할 준비물이랍니다. 집에 있는 여분의 화분도 좋고 플라스틱 생수병이나 기타 화분으로 사용이 가능한 통을 재활용해서 씨앗을 심는거예요~자원 재활용으로 쓰레기를 줄이고자 하는 부루벨숲 봉사자의 작은 노력입니다. 부루벨숲키트?! ① 무스카리 구근...

그린아카이브 2020 展 그린아카이브 2020 展은 서울그린트러스트의 ‘공원도시운동’의 프로젝트로서 2년마다 시대상을 반영한 주제의 그린 아카이브 자료를 시민들과 소통, 공유하고자 하는 전시이다. 기획의도 「그린 아카이브 2020展」 은 다양한 분야의 작가가 조명한 도시의 그린에 주목한다. 작가들이 지닌 삶의 철학, 작품 세계, 작업 과정에서 해석된 그린의 존재와 가치를 공유한다. 도시를 이루는 환경, 장소, 문화, 제도 등의 다양한 관점에서 공공과 시민 사이의 관계성을 살펴본다. 그린은 생활 속에서 만날 수 있는 숲, 공원, 정원, 가로수, 식물 등을 뜻한다. 「그린 아카이브 2020展」 전시는 오늘 날, 숲과 공원에 대한 기억을 통해 그린에 더 친숙하게 다가서려는 의도에서 기인한다. 작품 소개 및 작가 인터뷰 우리의 이웃, 숲의 발견개포동, 그곳함께 만드는 도시의 녹색 지도, 그린맵DMZ...

CJ대한통운 도시숲 CJ대한통운과 서울그린트러스트가 함께하는 '그린맵 캠페인'의 일환으로 지난 10월 29일 <CJ대한통운 도시숲> 조성 활동이 있었습니다🌳🌲🌳 나무심기 봉사활동에는 대한통운 임직원 분들도 참여해 직접 도시숲 조성에 함께 했습니다.*나무심기 봉사활동은 코로나 19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진행했습니다. 그린맵 캠페인이란?코로나 19로 도시 사회문제가 심화되고 공원녹지가 도시 사회문제 해결의 대안으로 제시하는 과정에서, 그린맵 캠페인을 통해 공원녹지 서비스의 불평등을 해소하고 지역의 녹색공간을 발굴하고 활용하는 방법을 시민과 함께 찾아가고자 합니다.그린맵 인스타그램 👉 @greenmap_us 오늘 심을 나무 (산수유, 단풍나무) 체온 측정 CJ대한통운 임직원 나무심기 강사님의 설명 듣는 중 열심열심 나무심어요~ 무거운 나무는 힘을 합쳐서 나무를 심기전에도 물을 충분히 줘요 나무심기 후 주변 정리도 말끔히! 나무심는 모습 CJ대한통운 도시숲은 가로수가 없는 도보 옆에 조성되었습니다. 나무들이 자리를 잡고 시간이 지나면, 길을 걷는 시민들에게 시원한...

트리시터 첫 단체사진 지난 4월 한강공원입양이 끝난 인덱스가든을 가꿔나갈 나무의 임시보호자 트리시터를 선정하였지만, 나아지지 않는 코로나 19 상황으로 인해 계속해서 활동하지 못했습니다😥 그렇게 두 계절을 보내고 지난 10월 18일 일요일 뚝섬한강공원에 위치한 인덱스가든2에서 트리시터와의 첫 만남을 갖게 되었습니다😊 코로나 19 방역지침 준수를 위한 체온측정 식물관리형 트리시터를 위한 가드닝 도구 세트 트리시터마다 본인의 나무가 있어요! 장비를 착용해요 식물관리형 트리시터들을 위한 가드닝 도구 세트를 지급했어요~트리시터들이 이 도구를 올해 인덱스가든에서 알차게 사용했으면 좋았을 텐데 아쉽네요😂 자기소개 시간 스스로 인덱스가든의 식물을 관리해야 하는 트리시터이기에, 관련 분야에서 활동한 분들이 많았습니다! 시민정원사, 원예학 또는 조경학과 대학생, 식물관리를 직접 경험하고 싶은 업계 종사자 등 다들 식물에 대한 관심도가 남달라 보였어요🥰🌻 사진/영상 트리시터 식물관리 트리시터가 열심히 활동하는...

청명한 가을하늘이 빛났던 10월 17일 목요일 오후, 이촌한강공원에서 반가운 분들을 만났습니다. 바로, 올해 봄부터 이촌한강공원의 한강철교 인근 구역을 입양하여 가꾸고 있는 미래에셋생명 임직원들이에요. 미래에셋생명을 포함해 8개 기업이 참여하고 있는 한강공원입양 활동은 매 계절마다 임직원들이 직접 입양한 한강숲에서 봉사하며 가꾸는 것이 특징이에요! 미래에셋생명은 이번 가을 활동까지 해서 어느덧 3번째 만남입니다. △ 활동 전 몸을 풀고 있는 임직원들 이 날은 20여명의 임직원들과 함께 봄에 심었던 교목과 관목주변의 잡초를 제거하고 비료를 주고, 잡초를 방지하고 보온효과도 줄 수 있도록 우드칩을 깔아주는 작업을 진행했습니다. △ 잡초를 제거 중인 임직원들의 모습 이 날 비료는 '말뚝비료'라는 고체비료를 사용했습니다. 말 그대로 '말뚝'모양으로 굳힌 비료를 뜻합니다. 고체모양으로 압축시킨거라 부피도 작고, 가볍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