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2015년부터 4년째, 공원의 멋진 친구로 활약하고 있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누구냐고요? 바로 은행연합회와 22개 회원사랍니다! 공원 봉사활동 플랫폼, ‘공원의친구들’를 후원하는 은행연합회와 22개회원사는 후원뿐 아니라 직접 공원 가꾸기 봉사활동에 참여하며 전국에 더 많은 공원의 친구들이 생길 수 있도록 앞장서고 있습니다. 은행연합회와 22개 회원사들이 4년 간 얼마나 멋진 공원의 친구로 활약해주었는지, 지금부터 살짝 살펴볼게요:)   은행이 전국의 공원과 친구가 됩니다. 은행이 함께 하는 ‘공원의 친구되는 날’(이하 공친날)은 은행연합회와 22개 회원 은행사가 직접 참여하는 공원 가꾸기 봉사 활동입니다. 2015년부터 전국 6개의 지역(서울,대구,광주,경남,전북,부산)에서 릴레이로 진행되고 있지요. 매년 한차례씩 각 지역의 은행 임직원들이 공원 봉사활동에 참여하여 그 필요성과 즐거움을 몸소 느끼고, 시민들에게 알리며, 공원의 친구가 늘어날 수 있도록 독려하고 있습니다.[vc_row...

은행이 함께하는 '공원의 친구되는 날'을 알고 계신가요? '공원의 친구되는 날'은 은행연합회와 22개 회원은행사가 직접 참여하는 공원 가꾸기 봉사활동입니다. 각 지역의 은행 임직원들이 공원 봉사활동에 참여하여 그 필요성과 즐거움을 직접 느끼고, 시민들에게 알리며, 공원의 친구가 늘어날 수 있도록 독려하는 의미로, 2015년부터 전국 6개의 지역(서울,대구,광주,창원,전주,부산)에서 함께하고 있습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6개 지역에서 많은 은행사 임직원들과 가족들이 각 지역의 공원을 찾았습니다. 서울에서는 1,2차로 나누어 모집이 진행되었는데, 2차는 2일만에 마감되기도 할 만큼 인기가 좋았다고 해요~ 실제로 해마다 참가자가 125%씩 늘어나고 있다는 사실! (대박) | 2018년도 전국 6개 지역의 공원에서 활동한 은행연합회와 22개 회원사   그럼, 2018년의 공친날 이야기 한 번 살펴볼까요?   . 1. 공원에서 봉사하다. 공원은 많은 사람들의 도움을 필요로 해요. 단순히 쓰레기...

지난 11월 10일 토요일은 새 친구 부루벨코리아와 두 번째로 만나는 날이었습니다. 첫 번째 만남 때는 나무심기와 잔디깔기를 함께 했었던 거 기억하시나요? 지난 번 심었던 나무와 잔디는 제법 잘 정착한 것 같네요 :) ▶ 9월 8일 첫번째 활동 후기 보러가기   | 지난 9월에 심은 나무와 잔디의 모습. 제법 단풍도 들어있다. | 9월에 심은 좀작살나무에 맺힌 보랏빛 열매 두 번째 만남에서는 조금은 특별한 활동을 하게 되었는데요~ 바로, ‘부루벨(Bluebell)'의 회사명과 같은 이름을 가진 블루벨 구근을 심었답니다. 이름 그대로 파란색 종모양의 꽃을 피우는 식물입니다. 5~6월에 앙증맞은 파란꽃을 피웁니다. 품종에 따라 흰색, 핑크색 등 다양한 색을 띠기도 해요. | 블루벨(bluebell) 꽃의 모습 | 이 날은 블루벨 구근이 포트에 담겨서 왔어요~  주말에 진행되는 활동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