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공원입양] 멀캠숲으로 봄봄~봄맞이 가꾸기 하러 가자! – 멀티캠퍼스

This post is last updated 666 days ago.

봄 대신 여름이 온 것 같았던 어느 날. (이렇게 갑자기 더워지기 있나요ㅠㅠ) 그리고 뜨거운 공기만큼 미세먼지도 가득했던 하루. 지난 4/19일 목요일, 멀티캠퍼스 임직원들이 뚝섬한강공원 멀캠숲을 찾아왔습니다. 그래도 봄은 봄이라고, 오랜만에 만난 멀캠숲엔 봄이 가득하네요.


| 멀캠숲에 찾아온 봄의 모습

기업교육 전문기업 멀티캠퍼스는 2017년도, 뚝섬한강공원 자연학습장 앞에 시민들이 쉬어갈 수 있는 작은 정원을 만들었습니다. 워낙 쉬어갈 공간이 없던 곳이라 그랬는지 조성 직후부터 멀캠숲의 벤치는 산책하는 사람들이 항상 앉아있을 정도로 사랑받는 공간이 되고 있죠.


| 이날도 활동이 끝나자마자 벤치에는 많은 사람들이 앉아있다가 가셨답니다.

이날은 멀티캠퍼스 임직원들과 멀캠숲의 식물들이 봄 기지개를 활짝 켤 수 있도록, 우드칩을 걷어 비료도 뿌려주고, 군데군데 도 더 심어주고, 잡초도 정리하는 활동을 진행하였습니다. 아직은 4월이라 초화식물들이 많이 자라지는 않았어요. 곧 훌쩍 자라날 멀캠숲을 기대하며 본격적인 봉사활동을 시작했답니다.

먼저, 싱그러운 초화류를 심어주었어요. 오늘 심은 꽃은 상록잔디패랭이, 무늬옥잠화, 아이리스(붓꽃), 아스틸베(노루오줌), 큰꿩의비름 만추 이렇게 5종류였답니다.



| 초화류 보식 중

쑥쑥 자라나게 도와주는 비료도 뿌리고,



| 쑥쑥 자라라~ 비료를 뿌려주는 모습

물도 듬뿍듬뿍 뿌려줍니다. 미세먼지가 워낙 심해 마스크를 끼고 활동해야했지만, 모두 몸 사리지 않고 활동해주셨어요. (감동감동)



| 물을 듬뿍듬뿍 뿌려주세요

아직은 4월이라 초화류들은 작게 싹을 틔운 정도였는데요. 다음번에 올 때는 보다 훌쩍 자란 멀캠숲의 모습을 만날 수 있길 기대해봅니다. 얼른 예뻐지렴~~♡ 멀티캠퍼스와는 6월에 다시 만나요!

 .


.
서울을 상징하는 한강은 도시의 중요한 생태자원입니다. 서울그린트러스트는 한강공원입양 사업을 진행하며 기업파트너와 함께 한강공원의 숲이 필요한 구역을 입양하여 한강공원을 만들고 가꿉니다. 정기적으로 한강공원을 방문하여 나무를 심고, 비료를 주고, 잡초를 뽑는 등 건강한 숲으로 자라날 수 있도록 봉사활동을 합니다. 건강한 한강공원은 시민들이 힐링할 수 있는 그늘을 선물하고, 도시에서 새와 곤충이 머무를 수 있도록 하여 생물종다양성을 늘려가고 있습니다.

▶ 한강공원입양 소개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