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공원입양] 나무가 죽은 자리에 새 나무를 심자! – 미래에셋대우 가을나무심기

This post is last updated 6 days ago.

혼자 봉사하는 것도 좋지만, 아이들과 함께 온 가족이 나와 봉사활동을 한다는 건 정말 특별한 경험인 것 같아요! 지난 10월 5일 토요일은 그런 가족 단위 공원 봉사활동이 있었던 날이에요. 바로, 미래에셋대우 임직원 가족 봉사활동!

△ 봄에 만난 친구들도 보여서 반가웠어요~!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요청으로 올해 초부터 기업 차원에서 이촌한강공원 내 한 부지를 입양해 3년간 가꾸기로 약속했는데요. 이 날은 벌써 3번째 활동이 진행된 날이었습니다. 가을맞이 한강숲가꾸기 봉사활동은 바로 ‘조팝나무심기’였어요. 사실은 올 봄에 약 300그루의 조팝나무를 미래에셋대우숲에 심었는데, 극심한 여름 가뭄으로 많은 나무들이 말라 죽고 말았는데요(또르르😥). 이날은 나무가 죽어 비어있는 자리에 새 나무를 보식해주는 취지로 진행이 되었습니다.

△ 조팝나무를 심고 있는 임직원 가족들

이번 나무들은 적어도 물 부족으로 죽지 않도록 나무뿌리 보습에 특히 신경을 썼습니다. 토양 내 수분 보유력을 높여주는 ‘테라코템’이라는 제품을 섞어주는 방법을 이용했는데요. 임직원 가족들이 마음을 다해 심어주신 만큼, 꼭 좋은 효과를 봤으면 좋겠어요~!

△ 나무야~ 이번엔 죽지말고 잘 자라자!!

아이들은 중간에 장지도마뱀을 만나 엄청 신났답니다 ㅋㅋㅋ 이게 바로 자연에서 활동하는 즐거움이죠!

400그루 정도의 조팝나무를 다 심은 다음에는 스칸디아모스로 액자를 만들어보는 활동을 진행했어요. 지난번 하나투어 가족봉사활동 때도 진행했던 활동이죠! 이날은 좀 더 다양한 모습의 액자가 많이 나온 것 같아요.

*스칸디아모스는 이끼류 식물로 공기정화능력과 습도조절 기능도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물을 주면 죽기 때문에, 절대 물을 주지 말고 가만히 두어야합니다.

△ 스칸디아모스 액자 예쁘게 걸어두세요~

어른도 아이도 즐거웠던 나무심기 봉사활동! 사내에서도 반응이 좋다는 피드백에 저희 마음도 더더더 뿌듯해집니다. 미래세대인 우리 아이들에게도 공원이 더 가고 싶은 곳, 지키고 싶은 곳으로 기억되었으면 좋겠어요~ 그럼 우리는 겨울활동 때 만나요!